인적이 드문 시골에서 평생을 살아온 한가족이 생전 처음으로

대도시에 있는 백화점이라는 곳에 가게 되었다.

아내가 화장품 매장에서 넋이 빠져있는동안 남편과 아들은 신기

한 철문 앞에서 두 눈을 커다랗게 뜨고, 그 철문만 계속

처다보고 이었다.

이 신기한 철문은 저절로 열리고 닫히기를 반복하였다.

그러자 아들이 물었다."아빠, 저게 뭐야?"

그러자 아빠가, "아들아, 나도 생전 처음 본단다"

그때 못생기고 뚱뚱한 할머니가 철문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철문이 저절로 닫혔다. 아들과 아빠는 닫힌 철문을 하염없이

쳐다보고 있었다.

철문 위에는 1,2,3,4,5 하는식으로 숫자가 깜박거리며 불이 켜졌다

드디어 숫자가 1,까지 내려오자 철문이 열렸다. 그리고는 몸매가

완벽한데다가 너무나도 아름답고 젊은 여성이 걸어 나왔다.

 

아빠가 갑자기 아들에게 다급히 말했다..

"당장 가서 엄마 데리고 와!!!!"

 

연예스포츠. 옮김 71919. Jr.김삿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