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를 하면서 하루 하루가 주님 시각으로 해석이 되는 것이 큰 은혜입니다. 믿음은 상황이 아니라 해석입니다. 내 삶을 믿음으로 해석하느냐에 따라 인생은 달라집니다.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의 지혜입니다.

‘버스 44'라는 중국 영화가 있습니다. 아마도 해외 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으고 상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이 됩니다.


2011년 중국에서 어떤 여성 버스 운전기사가 버스를 운행하며 산길을 넘고 있었는데 양아치 2명이 기사한테 달려들어 성희롱을 하였습니다.승객들은 모두 모른척하고 있는데 어떤 중년남자가 양아치들을 말리다가 심하게 얻어 맞았습니다.

급기야 양아치들이 버스를 세우고 여성기사를 숲으로 끌고 들어갔습니다.

한참 뒤 돌아온 여성기사는 아까 양아치를 제지했던 중년남자에게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습니다.

중년남자가 황당해 하면서 "아까 난 도와주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니까. 기사가 소리 지르면서 "당신이 내릴 때까지 출발 안 한다!"고 단호히 말합니다. 중년남자가 안 내리고 버티니까 승객들이 그를 강제로 끌어내리고 짐도 던져버렸습니다.

그러고 버스가 출발했는데 기사는 커브길에서 속도를 가속해서 그대로 낭떠러지로 추락하였습니다. 전원사망했습니다.

중년남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산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사고 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 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44번 버스였습니다.

그 여성 운전기사는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유일하게 양아치들의 악행을 제지했던 그 중년 남자를 일부러 버스에서 내리게 하고서 모른척 외면했던 승객들을 모두 죽음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이 얘기는 중국에서 일어났던 실화입니다. "버스 44"라는 영화로 이 이야기가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나 몰라라' 방조하고 있던 손님들이 중년의 아저씨를 버스 밖으로 쫓아낼 때는 모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이 영화의 내용을 읽고 ‘버스 안의 방조자’들을 보면서 주님께서 말씀하신 피리를 불어도 춤을 추지 않는 말씀이 기억났습니다.

"이르되 우리가 너희를 향하여 피리를 불어도 너희가 춤추지 않고 우리가 슬피 울어도 너희가 가슴을 치지 아니하였다 함과 같도다"(마11:17)

하나님의 일에 무감각한 "현대 교회 안의 방조자"들이 많지요. 책임감 없는 종교인들 사이에서 무시당하는 오늘의 교회 현실을 이미 주님은 한탄하셨습니다.

2차 대전이 끝났을 때 프랑스의 스트라스부르라는 도시의 한 교회에 마을 대표들이 모였습니다. 이유는 그 교회 마당에 있는 예수님상 때문이었습니다. 폭격을 맞아 예수님의 두 팔만 떨어져 나간 것입니다.

어떻게 할 것인가, 떨어진 두 팔만 복원시킬 것인가 아니면 아예 다시 만들 것인가를 두고 토의하는 중에 누군가 이런 제안을 했습니다. “우리 폭격 맞아서 두 팔이 없는 그대로 놔두도록 합시다. 그리고 그 안에 우리 교회를 위해서 이렇게 써넣으십시다. 예수님은 당신과 나의 팔을 필요로 하십니다.”

주님은 오늘도 우리들의 팔을 필요로 하십니다. 주님은 우리를 통해서 일하시고자 하시는 것입니다. 주님은 자신의 몸인 교회를 고집스럽게 우리를 통해서 세우고자 하십니다.

기억하세요. 하나님의 방법이 사람인 것입니다. 당신이 하나님의 방법입니다.

좀 더 고통받는 이웃들의 상처와 아픔을 느끼며 그들에게 찾아가는 주님의 손이 내 손이 되어야 합니다. 내 손이 그들의 아픔을 짊어지고 기도하는 기도 경호의 손이 되어야 합니다.

그들에게 전해줄 메시지를 위해 말씀을 붙드는 손이 되어야 합니다. 복음의 소식을 들고 찾아가는 손이 되어야 합니다.

그 때 비로서 주님은 우리를 통해서 일하시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주님의 영광이 나타날 것입니다. 세상은 변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일에 방조하거나 구경꾼이 되지 말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는데 기여하길 바랍니다.

44번 버스 영화를 읽으면서 글이 떠올라서 나눕니다.

(양목사의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