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은 어찌보면 우리가 살아 있다는 객관적인 삶의 모습이다. 또한 건강하다는 증거일 수 있다. 밋밋한 평화보다는 관계의 긴장에서 오는 싸움은 긍정적인 면이 있다. 물론 내가 싸움의 해학을 배운 후부터 하는 말이다.

“팔순 부모님이 또 부부싸움을 한다. 저 나이에도 싸우니 참 신기하다.

아버지는 발단이 어찌됐던 한밤중, 화가 난 아버지는 장롱에서 가끔 대소사가 있을 때 차려입던 양복을 꺼내 입는다.

‘내 저 답답한 할망구랑 단 하루도 살 수 없다’하면서. 죄 없는 방문만 걷어차고 나간다.

나는 아버지에 매달려 '나가시더라도 날이 밝은 내일 아침에 나가시'라 달랜다.

대문을 밀치고 걸어나가는 칠흑의 어둠속, 버스가 이미 끊긴 시골 마을의 한밤에도, 아버지는 자신만만하게 ‘이 참에 아예 단단히 갈라서겠노라’고 큰소리 치신다.

나는 싸늘히 등돌리고 앉아있는 늙은 어머니를 다독여 ‘엄마 좀 잡으세요’ 라고 하니, ‘그냥 뒤라,내 열일곱에 시집와서 팔십 평생 네 아버지 집 나간다고 큰소리치고는 저기 저 등성이를 넘는 것을 못봤다.’

어둠 속 한참을 아버지 쫓아 내달린다. 저만치 보이는 구부정한 아버지의 뒷모습, 잰걸음을 따라 나도 가만히 걷는다. 기세가 천리를 갈 듯 하다.

드디어 어머니가 말한 산등성, 고요하게 잠든 숲의 정적과 뒤척이는 새들의 혼곤한 잠속, 순간 아버지가 걷던 걸음을 멈추더니 집 쪽을 향해 소리를 치신다.

‘에이, 이 못난 할망구야, 서방이 나간다면 잡는 시늉이라도 해야지, 이 못된 할망구야, 평생을 뜯어 먹어도 시원찮을 이 할망구,’

뒤돌아 씩씩거리며 아버지는 집으로 천릿길을 내닫는다. 지그시 웃음을 물고 나는 아버지를 집으로 몰고 온다.

어머니가 켜놓은 대문앞 전등불이 환하다.

"아버지는 왜, 팔십평생 저 낮은 산등성이 하나를 채 넘지 못할까!"

아들이 묻는다.
‘아버지 왜 저 산등성이 하나 못 넘으세요.’

아버지가 답한다.
‘가장이 산등성이를 넘어가면 안 되는 거다’

딸이 묻는다.
‘왜 엄마는 대문 앞까지 전등불을 켜놓으세요.’

어머니가 답한다.
‘남정네가 대문을 나가면 그 순간부터 기다려야 하는 거다.’

아들 딸이 묻는다.
‘그럴 걸 왜 싸우세요…’

부모가 답한다.
‘물을 걸 물어보라고!’

가끔 나도 아내와 싸움하고
‘내가 다시는 이 놈의 집 구석 들어오나 보라’ 큰 소리 치고 집을 나왔는데 갈데가 없어서 교회로 간다.

교우들이 묻는다.
“목사님 사모님과 싸웠지요!!”
'아니 기도하러 왔어요^^'
들킨 것이다.

'이제 집으로 들어가야 하나,
아니면 교회에 계속 머물러야 하나' 후회가 된다.

이러면서도 지금도 가끔 계속^^^

교우들이 서로 싸우고 난 다음에 '이제 절대 교회 안 가!!'
‘이제 절대로 봉사 같은 것 하지 않을테니 날 찾지 마세요’ 라고 한다.

아내에게 이혼하자고 한 말처럼 이런 말 수없이 했는데도 또 한다.

나이가 어려서만 싸우는 것 아니다.
부부가 사랑하지 않아서 싸우는 것 아니다.
교우들이 서로 미워서 싸우는 것 아니다.

왜냐하면 이게 인생이다.
이게 삶의 활력소이다.
또한 싸움도 믿음의 영역이다.

앞으로 우리는 계속 싸울 것이다.

내가 이렇게 싸움의 미학을 배웠듯이 그대들도 그대들만의 싸움의 기술을 높이고 배우길 바란다.

이제 싸움 나면 집 나가지 않고 내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누구와 싸워도 서로 승자가 되는 싸움 기술을 배웠다.

이 싸움의 해학을 갖게 된 후 싸움 하고 교회 안 나온다고 하고 이런 저런 화난 교우들이 귀엽다.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고'(엡4:26)

이제 누구와 싸워도 오래 가지 않고 금방 평화를 찾는다.

내 싸움의 기술은 일취월장했다^^

(양목사의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