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인물들 가운데 최고의 지성을 꼽으라면 아마도 영국의 버틀란트 러셀을 들 수 있을 것입니다.

그가 쓴 ‘서양 철학사’를 읽어보았는데 그의 지식에 압도 당할 정도로 그는 세계적인 지성인이었습니다.

그는 어릴 때부터 매우 똑똑해서 천재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교회에 열심을 다해서 출석했습니다.

워낙 총명해 성경을 많이 읽어 마침내 성경을 목사님들보다 더 잘 안다고 생각되자

그는 수많은 목사님들과 성경에 대한 토론을 하면서 한번도 지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그것도 모르면서 어떻게 설교를 하느냐?”고 목사님들을 조롱하고 비웃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수준 낮은 설교를 못 듣겠다고 해서 교화를 안 나갔습니다.

결국 러셀이 그 해박한 성경 지식을 가지고 쓴 책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성경을 근거로 해서 기독교의 허구성을 통박하는 내용의 책입니다.

그렇게 성경을 많이 알고 있는 러셀이 이런 책을 쓸 수 있습니까?

문제는 러셀이 성경을 너무 많이 알았던 까닭에

도리어 예수를 안 믿고 교만해져서 기독교를 우습게 보았던 것입니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입니까?

성경 말씀에 능력이 없는 것입니까?

나와 수많은 믿음의 사람들의 경험에 따르면 하나님 말씀은 생명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변화가 되고 성경이 믿어지는데 왜 러셀은 변화가 안 되고

오히려 교회를 나가지 않고 교회를 핍박하는 사람이 되었을까요?

그가 알고 있던 그 많은 말씀이 왜 그를 신앙인으로 변화시키지 못했을까요?

러셀의 성경책과 우리의 성경책이 달랐던 것일까요?

목회자로서 이런 씨름 많이 합니다.
왜 설교를 듣고도변화가 일어나지 않을까..
왜 성경을 읽는데 재미를 못 느낄까..
왜 오랜 세월 교회를 다니고도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경험하지 못할까…

답은
하나님 말씀에 대한 ‘묵상’입니다.

러셀은 성경 말씀을 지식으로만 알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성경 말씀을 생명으로 압니다.

러셀은 성경을 앍으면서 지식만 만납니다.

난 성경을 읽을 때 주님을 만납니다.

지식과 생명의 차이는 묵상에서 옵니다.

영어로 "묵상-meditation’인데 이 단어에서 ‘약-medicine’이 왔습니다.

멋진 통찰력이 오지요.

약을 먹으면 온 몸에 약이 퍼져 병든 몸이 낫듯이

말씀을 묵상하면 말씀이 우리 내면에 퍼져 병든 것을 고치고 새로운 존재로 거듭나게 합니다.

말씀의 묵상이 우리 온몸에 약이 되어서 치료하고 고쳐서 제대로 된 신자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말씀을 오랜 세월 많이 읽고,
들어도 묵상하지 않은 말씀은 읽은 저신 단 사람도 변화시키지 못합니다.

도리어 묵상하지 않으면 말씀 자체를 아는 것이 도리어 영적으로 방해가 됩니다.

그래서 교회를 오래 다닌 분들이 예수를 잘못 믿는 이유입니다.

주워 들은게 너무 많아서 예수 믿기가 어려운 것입니다.

너무 자주 듣다 보니 신선하지 않아서 별로 와 닿지 않는 겁니다.

주일 학교에 다닐 때에 성경 퀴즈에 나가서 1등을 한게 후회가 될 때가 있습니다.

어줍짢게 성경을 읽은 것이 후회가 됩니다.

지금까지 내가 들은 목사님들의 설교를 잘 못 들은 것이 통탄 할 뿐입니다.

왜냐하면 전부 머리로만 알았던 것 뿐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성경 지식은 나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나를 죽이는 원수가 됩니다.

꼭 기억하세요.
지식으로만 쌓아 둔 말씀과 묵상으로 내 것이 된 말씀은 전혀 다릅니다.

바로 이 차이 때문에 러셀의 인생이 이렇게 결론 난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는 매일 생명의 삶을 하라고 권면하는 것입니다.

모든 홈처치 모임에서 하고 있습니다.

성경 공부 모든 모임에서도 하고 있습니다.

도전합니다.
묵상의 차이는 한 사람과 안 한 사람의 수준이 다릅니다.

묵상을 2년 한 사람과 수 십년 한 사람의 인생은 차원이 다릅니다.

이 차이가 오늘 우리의 신앙의 현주소입니다.

꼭 QT하세요….

(양승원 목사의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에서…4/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