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 생활에서 제일 부담스러운 것이 기도입니다. 

왜냐하면 성경에서 쉬지 말고 기도하라고 명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안하면 그렇고, 하려 하면 쉽지 않고...

 

"쉬지 말고 기도하라"(살전5:17)

 

기도하기도 전에 숨쉬는 것과 동일한 요구가 지레 도망가게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많은 성도들이 기도를 하지 않습니다. 

신앙 생활에서 기도가 숨쉬는 것만큼 중요함에도 

기도하는 성도를 갈수록 보기가 어렵습니다.

 

기도하라고 함께 기도의 춤을 추자고 권면해도 요동치 않는 현실입니다. 

축복과 저주의 경계가 기도라 해도 기도의 자리가 채워지지 않습니다. 

기도의 큰 장애물이 막고 있음을 발견합니다. 

어머니들의 기도하지 않는 습관입니다. 

 

이러다가 사탄의 공격앞에 속절없이 우리 가정, 우리 자녀들이 무너질까 두렵습니다. 

영적 세계에서는 영적 권위가 있기에 한방에 무너집니다. 

 

많은 성도들이 그래서 이런 말로 기도하지 않는 현실을 변명합니다. 

"하루종일 기도합니다. 

운전할 때도 기도합니다. 

무슨 일을 해도 머리에서 계속 기도를 합니다.” 

 

그런데 이런 말속에 마귀가 주는 교묘한 함정이 있습니다. 

그것은 생각하는 것도 기도라는 불신앙을 주입해서 결국 기도하지 못하게 막습니다. 

고민때문에 하루종일 걱정하는 것도 기도라고 고집피우게 됩니다. 

결국 기도하지 못하게 만듭니다. 

 

아닙니다. 

기도는 생각이 아닙니다. 

기도는 고민하는 것도 아닙니다. 

기도는 무릎을 꿇는 현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몸이 움직이지 않는 기도는 기도라 부르면 이렇게 마귀에게 속절없이 당해서 평생 기도하지 못합니다. 

 

주님의 습관을 보세요. 

습관을 따라 그 분이 기도하는 장소가 있었습니다. 

일명 그곳을 게셋마네라고 부릅니다. 

그 분은 늘 산이나 기도의 처소인 이곳에 올라가셔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셨습니다. 

 

기도의 장소를 정해야 기도가 됩니다. 

 

한나는 예배당에서 기도로 살았습니다. 

응답이 올 때까지 예배당에서 쉬지 않고 기도했습니다. 

결국 사무엘이라는 아들을 얻게 되었습니다. 

 

모든 어머니들이 한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자녀들이 사무엘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쩌면 기도하지 않는 부모를 둔 자녀들은 불행합니다. 

전혀 영적 후원과 도움을 어머니로부터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혹 재정, 교육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자녀들에게 온전히 후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일 납니다. 

우린 영의 세계에서 살고 있습니다. 

 

한나로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는 하나님과 

그녀의 원함을 거절할수록 더욱 주님 품으로 거침없이 달려가는 한나를 보면서 어머니들을 생각합니다. 

고통이 더하면 더할수록 기도하고 통곡하며 서원까지 하는 이 여인을 통해 

하나님은 마침내 전심으로 자기의 얼굴을 구하는 자를 알아보십니다. 

드디어 한나를 인정합니다.

 

하나님은 그런 한나를 통로로 사용하셔서 암흑기였던 사사시대와 왕정기 사이를 잇는 

중보적 존재 아들 사무엘을 세웁니다. 

한나의 아들 사무엘이 믿음의 왕 다윗이 세워지기까지 하나님의 나라를 이끌어 갑니다. 

 

하나님은 한나의 믿음을 보셨습니다. 

한나를 인정했습니다. 

하나님이 인정한 한나에게 어떤 상황을 허락한다 해도, 

만약 그녀의 귀한 기도 제목인 임신아 안되어도 주님을 결코 떠나지 않는, 

오직 그녀의 인생에서 주님만이 운명이 된 한나를 보신 것입니다. 

기도가 한나를 만들었습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찾으십니다. 

마음이 괴로워 믿기를 포기하고 기도하지 않는 이 절망의 때, 

하나님이 내게 무엇을 하셔도, 그것이 고통이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매달릴 한 사람을 말입니다. 

예배당에 나와서 담임 목사님이 술취했다고 책망 받을 정도로 주님께 매달리는 한 여인을 찾습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으나 주님 밖에는 남지 않은 자, 

전심으로 주님을 찾는 자, 

마음이 괴로워도 믿기를 포기치 않고 기도하는 한 사람을 찾습니다. 

그 사람이 우리 어머니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머니들이 기도하지 않으면 정말 그 가정이 걱정됩니다. 

 

우리 어머니들이 한나와 같이 예배당에서 무릎을 꿇고 몸이 가는 기도의 사람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자녀들이 인정하는 가정의 기도의 증인이 되었으면 합니다.

 

무너진 삶, 고통의 현실에서 빠져나와 

믿음의 골방에서 피곤한 손과 연약한 무릎으로 기도가 고통이 될 때까지 

하나님과 가정, 자녀들의 기도 중보자로 일어나시길 바랍니다.  

 

삶, 가정, 자녀들에게 어둠이 짙으면 짙을수록,

고통이 더하면 더할수록' 기도하리라, 더욱 기도하리라'의 삶이 되길 바랍니다.

 

“죽어도 기도하리라!” 외치며 거침없이 담대하게 전진할 기도의 부모가 되세요.

그러면 하나님께서 기도에 지금 당장 응답하실 것입니다. 

 

한나는 스스로 기도의 족쇄를 만들었습니다.

그의 아들 사무엘에게 기도의 골방을 만들어 준 것입니다.

 

기도하는 엄마, 기도하는 자녀...이것은 우리의 꿈이지요.

 

“나는 너희를 위하여 기도하기를 쉬는 죄를 여호와 앞에 결단코 범하지 아니하고 

선하고 의로운 길을 너희에게 가르칠 것인즉.”(삼상12:23)

 

기도하지 않는 것이 죄라 하네요.

그러므로 기도하세요.

또 기도하세요.

그래야 자녀들이 살아나고 축복의 열매를 누리게 됩니다.

 

(양승원 목사의 하루 주님과 하루살기에서….10/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