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글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쉽게 글을 쓰는 편입니다.
일도 쉽게 생각해서 많이 고민하지 않고 일을 벌립니다.

요즘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라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공개적으로 나누고 있습니다.

좀 더 투명하고 싶은 것입니다.

좀 더 내 생각을 이야기해서 주님 생각 말고 다른 생각 품지 않으려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러데 내 생각에 있는 것을 글로을 표현하고 쓰는 것 가운데에 가장 두려운 것이 있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하는 것입니다. 매일 매일 주님 뜻을 구하고 그 뜻을 글로 쓰다보니

여전히 주님 뜻을 구하는데 부족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낍니다.

목회자에게 하나님의 뜻을 잘 모른다고 말하면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겠습니까?

그러다보니 제 마음을 감추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그리고 글을 쓰지 말자는 유혹이 들어오기도 합니다.

“매일 주님과 이렇게 살아가고 이런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를 공개 고백하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두려운 일이기도 합니다.

혼자 조용히 결심하면 될 것을 사람들이 다 알도록 호들갑을 떨 필요가 있느냐고 지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혼자 조용히 결단한 것은 혼자 조용히 그만두고 만다는 것을 평생 체험하고 살았기 때문에

호들갑스럽다고 여길지라도 공개적으로 주님과 친밀히 동행하는 삶을 살려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돌아갈 퇴로를 차단하기 위해서 이렇게 내 마음과 생각을 나누는 것입니다.

목회자다운 삶을 살고 싶은 개인적 주님앞의 뜨거운 맘이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여러분과 글을 통해서 나누는 희망중에 하나는 저처럼

누군가 매일 주님과 함께 하루 사는 일정을 공개하고 친밀한 교제를 하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우리 교우들 모두가 주님과 매일 매일 24시간 주님을 바라보면서

주님과 친밀한 삶을 나누는 훈련을 받았으면 합니다.

이런 목회자의 갈망이 워낙 커서 내 생각을 공개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일이 한둘이 아니었지만 일단 시작한 것입니다.

물론 여러분들도 삶에서 벌어지는 이런 저런 생각과 맘을 글로 쓰고

그렇게 살고자 노력하다 보면 불편한 것이 한 둘이 아닐 것입니다.

왜냐하면
내가 쓴 글로 상처 받는 분들은 없을까…
잘난체 한다는 말도 들리고…
꼭 그렇게 예수를 믿어야 하는가…
그러면서 왜 이런 것을 써서 사서 고생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의 전부이신 주님과 좀 더 친하게 하루를 살자는 것입니다.
내 삶에서 주님의 뜻이 분명하게 들어나고 그 뜻대로 살자는 것입니다.

인생에서 많은 다른 후회가 많더라도
하나님의 뜻을 바로 분별하는 것만큼은 후회화고 싶지 않습니다.
마지막 날에 하나님의 뜻대로 살지 못한 것으로 땅을 칠 일을 만들고 싶지 않습니다.

어차피 그 날 다 들어날텐데 먼저 앞 당겨서 지금 다 공개적으로 내 마음과 삶을 나누는 것입니다.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히12:1)

우리를 둘러썬 허다한 증인들을 바라보고 의식만 해도 나를 얽매는 죄, 못된 습관을 벗어버리게 됩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욱 무서운 현실이 있습니다.

“믿음의 창시자요 완성자이신 예수를 바라봅시다.

그는 자기 앞에 놓여 있는 기쁨을 내다보고서 부끄러움을 마음에 두지 않으시고 십자가를 참으셨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하나님의 보좌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히12:2)

우리를 주목하는 허다한 증인들은 하늘에 있지만 주님은 우리 안에 계십니다.

그러므로 수많은 우리 주변의 증인보다 더 중요한 분이신 예수를 느끼고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 분에게 우리는 생각, 마음을 이미 들켰습니다.

내 안에 계시는데 모를까요?

이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내 생각이 다 내것이 아닙니다.

생각을 글로 표현할 때 내것과 마귀가 준 것이 나누어 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생각이 떠오르는 것은 마음대로 할 수는 없지만,

주님이 기뻐하시지 않는 생각이 떠오를 때 즉시 깨닫게 되는 축복이 옵니다.

그래서 주님이 기뻐하시지 않는 생각을 품지 않게 됩니다.

공개적으로 내 맘을 나누는 것은 개인적으로 큰 축복이 됩니다.

너무 늦은 나이에 이거 아닌데 하면서 후회할까 두려워서 지금 내 마음에 대해서 정직하고자 합니다.

주님 앞에 이렇게 살고자 하는 내 마음을 나누고 싶습니다.

하루살이는 하루만 살 수 있는데 불행히도 하루 종일 비가 올 때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도 그들은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열심히 살아간다고 합니다.

저도 그 하루살이의 마음으로 주님을 24시간 바라보면서 오늘을 열심히 살아가고자 합니다.

우리 마음속에 창문이 하나씩 있습니다.

내가 쓴 글이 여러분의 마음의 창문을 활짝 열어 우리의 인생이 주님과 더욱 친밀해졌으면 합니다.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를 사용해 보길 바랍니다.

(양승원 목사의 주님과 하루 함께 살기에서….8/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