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주나라 선왕은 닭싸움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한 번은 왕이 당대 최고의 투계 조련사인 기성자를 불러서
자신의 싸움닭을 맡기며 최고의 싸움닭으로 훈련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열흘이 지나자 왕은 기성자에게 닭싸움을 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지금은 한창 사납고 제 기운만 믿고 있어 기다려야 합니다." 

 

열흘이 다시 지나고 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다른 닭의 소리를 듣거나 그림자만 보아도
바로 달려드니 아직은 더 기다려야 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고 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아직도 다른 닭을 보면 곧 눈을 흘기고 
기운을 뽐내고 있으니 기다려야 합니다."

 

그렇게 40일이 지났을 때 왕이 그를 불러 물었습니다. 
"이제는 닭싸움에 내보낼 수 있겠느냐?"

 

그러자 기성자가 왕에게 대답했습니다. 
"이제는 다른 닭이 소리 지르고 위협해도 쉽게 동요하지 않고
평정심이 있어 마치 나무로 만든 닭, 목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그 덕이 온전하여 다른 닭이 가까이 오지 못하고 
보기만 해도 달아나 버리고 맙니다."

 

목계는 나무로 만들어진 닭이라는 뜻으로 
상대의 도발에도 동요하지 않고 평정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지도자가 되면 유난히 조급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서 끊임없이 염려하고, 불안해합니다.

매사에 대해서 안정감이 없고 즉홍적으로 반응하기가 쉽습니다.  

 

리더는 목계처럼 의연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야 그 덕이 온전해지며, 조직이 동요 없이 
잘 운영될 수 있습니다.

 

요즘 리더십에 대해서 고민을 합니다.

나의 삶을 변화시켜야 할 때가 왔네요.

 

(양승원 목사의 목회 일기  6/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