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주님으로 푹 물이 들면 좋겠습니다

 

물감이 천에 물을 들이듯 주님으로 제가 

물이 들면 좋겠습니다

 

가르치는 것과 사는것 따로 있고

아는 것과 행하는 것 따로 있으며

깨달음과 실천이 따로가 아니라

 

주님의 삶이 

내 몸에 배어버려서 그냥 사는 것이

예수님을 닮을 수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주님의 말씀 줄줄 외우지 못해도 

조리있게 진리를 변증하지 못해도

 

그냥 사는 것이

말씀일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주님으로

푹 물이 들어 버리면 참 좋겠습니다.

                             -나영자 시인( 옮겨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