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다들 평안하시죠^^

 

담임 목사님의 빈 자리는 언제나 크게 느껴집니다.

그럼에도 위로와 격려가 되는 것은 우리 교우들의 수고와 노력이

교회를 튼튼하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일은 홈 처치 주일 입니다. 찬양대 연습 끝나고 각 홈처치별로 

모임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성령이 이끄시는 교회와 성도'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원합니다.

 

내일 뵙겠습니다..